가자미회무침

갯장어구이, 양념빛깔 좌르르 바사삭하게 구워 이리도! [한국인의 밥상] “진주만의 보물 밥상을 찾아서” | 갯장어 손질하는 법

페이지 정보

작성자 KBS Documentary… 작성일20-10-12 00:00 조회8회 댓글0건

본문



한국인의 밥상 (목요일 저녁 7시 40분 KBS1)
“진주만의 보물 밥상을 찾아서” (2020. 10.8. 방송)

남해의 세찬 물살이 빚어낸 반가운 해산물
갯장어, 쥐치에서 갈치, 참숭어까지!
청정해역이 품은 건강한 진수성찬

진주만의 힘, 사천 갯장어
  갯장어는 수심 20~50m의 모래 바닥과 암초에 사는 회유성 어종이다. 겨울에는 제주도 남쪽 해역에서 지내다가 봄이 되면 남, 서해안으로 북상한다. 그래서 요즘엔 경남 사천, 고성이나 전남 여수, 고흥에서 연안 연승(주낙)으로 잡힌다. 
  31살부터 갯장어 배를 탔다는 신기봉 씨(65)는 코앞 분간도 어려운 캄캄한 새벽 2시가 되면 졸린 기색도 없이 날랜 걸음으로 갯장어 잡이에 나선다. 갯장어를 잡기 위해서는 사람 먹기도 모자라는 전어를 미끼로 쓴다. 그런데 이 미끼를 탐내는 존재가 또 있으니. 출항 전이면 어김없이 배를 찾아오는 귀여운 불청객 수달이다. 쏜살같이 사라지는 수달을 바라보는 여유도 잠시. 갯장어가 잘 잡히는 어장에 도착하면 시간과의 싸움이 시작된다. 동트기 전, 긴 낚싯줄에 매달린 바늘마다 쉴 새 없이 미끼를 꿰어 바다로 보내 날이 밝으면 주낙을 올린다. 시간에 맞춰 육지로 돌아오면 아들 박근영(40) 씨가 기다리는데. 어머니 신기봉 씨가 잡아온 갯장어는 아들 박근영 씨의 이름으로 경매장에 나간다. 경매를 마치면 다가오는 점심시간. 모자가 만나러 가는 사람이 있다. 기봉 씨가 오래도록 알고지낸 친한 언니인 김판선(66) 씨다. 판선 씨가 만들어준 갯장어뼈튀김은 배 위에서 꼭 챙겨먹는 간식이란다. 갯장어 지느러미와 뼈를 사골처럼 푹 고아 만든 육수에, 잘게 칼집 낸 갯장어 한 점을 데치면 바다 꽃처럼 핀다는 갯장어데침회. 갯장어회와 갯장어숯불양념구이까지. 갯장어가 있어서 즐겁다는 이들의 갯장어 밥상을 만나본다.


※ “진주만의 보물 밥상을 찾아서” 관련영상 더보기
갯장어구이, 양념빛깔 좌르르 바사삭하게 구워 이리도! https://youtu.be/ZNO5W6X3-e4
갈치 낚시로 갓 건져 올린 갈치 맛있게 먹는법 TOP5 https://youtu.be/S5XnAJ-X8UU

※ [한국인의 밥상] 인기 영상 다시보기
(풀영상) 삼겹살, 참을 수 없는 즐거움! https://youtu.be/VB6XKo2qgz0
(풀영상) 한우애(愛) 빠지다! https://youtu.be/u6Js6kXeo8o
(풀영상) 어묵과 오뎅, 그 100년의 기억 https://youtu.be/nwgcn58Q6y0
화교들의 최고의 창작품! 짜장면 https://youtu.be/6i81MiIekNQ
뜨거운 대구! 매운 맛에 빠지다 https://youtu.be/zU8j7I9e1JQ
긴 오징어 가뭄 끝에 찾아온 풍어! 그래서 물회도 풍요롭다 https://youtu.be/ZXEkPlisZZQ
한 여름 무더위 걱정 없는 모자의 여름 보양식! https://youtu.be/wjqqg2mGv94

#한국인의밥상 #갯장어 #갯장어손질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42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dongwan.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